보도자료

언론에 보도된 이글루코퍼레이션의
최신 뉴스입니다.

(주)이글루시큐리티, 융복합보안사업 매출 100억원 달성

2012.11.07

4,517

(주)이글루시큐리티,
융복합보안사업 매출 100억원 달성
 
-          융복합보안업계에서 가장 먼저 매출 100억원 돌파
-          솔루션의 기술력과 편의성, 안전성 높이 평가 받아
-          프론티어 정신을 바탕으로 시장 선도해 나갈 것
 
[2012년 11월 7일] 차세대 통합보안관리 선도기업 ㈜이글루시큐리티(대표이사 이득춘, www.igloosec.co.kr)가 올해 융복합보안사업 매출이 1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융복합보안관제솔루션인 LIGER-1(라이거-1)을 시장에 선보인지 3년만의 일이며 융복합보안업계에서 가장 먼저 매출 100억원 고지를 밟은 것이다.
 
이글루시큐리티는 올해 융복합보안사업분야에서 매출 70억원 달성을 목표로 삼았으나, 상반기에만 6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이미 3분기에 올해 목표치를 넘어섰다. 이러한 매출 호조의 원동력은 우선 융복합보안관제에 대한 시장의 수요가 작년 말부터 공공 기관을 중심으로 차츰 확대되던 가운데 최근 각종 흉악 범죄가 기승을 부리며 치안 강화 및 사회 안전망 구축에 대한 요구가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통합관제센터의 범죄 예방 및 검거 효과가 입증되면서 지자체별로 통합관제센터 구축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이는 융복합솔루션의 도입을 가속시키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와 더불어 이글루시큐리티의 융복합보안관제솔루션인 LIGER-1(라이거-1)이 특유의 기술력과 편의성, 안전성을 바탕으로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공공 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대형 고객에게 연이어 공급되면서 매출 100억원 달성을 이끌었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융복합보안 관련 기술의 경우 이미 2009년에 융복합솔루션을 국내 최초로 선보일 만큼 압도적인 경쟁 우위를 인정 받고 있다.
 
이글루시큐리티의 LIGER-1은 물리보안과 정보보안, 환경 안전 신호를 분석한 뒤 의미 있는 보안위험관리 정보로 가공하여 전사차원의 보안관리와 통제가 가능하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LIGER-1은 CCTV와 같은 각종 물리보안 장비 및 시설관리 센서로부터 수집된 정보를 통합관제센터에 자동 통보시켜주는데 3D 현장 영상과 장비 위치정보 등을 효과적으로 조합하여 보다 입체적인 통합관제 능력을 제공한다. 특히 LIGER-1의 직관적인 화면은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이해할 수 있어 손쉽게 건물과 시설물의 통합관제를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이상 상황 발생 시 이벤트 영상을 자동으로 표출하고 저장하는데, 현장에서 경고 시스템을 즉각 가동하여 위험 상황을 유관기관에 실시간으로 전파할 수 있다.
 
LIGER-1은 고객의 환경에 따라 유연하게 관제시스템을 구성할 수 있는데 사용자 중심의 3D UI를 비롯해 다양한 형태의 윈도 GUI를 활용하여 운영 상태 및 장애 상황에 대한 동적인 표현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분산 환경 및 중앙 집중형 환경의 운영 방식이 가능하고 동일 제품군에 대한 애드온(Add-on)기능도 지원한다.
 
이글루시큐리티의 이득춘 대표는 “보안업계 최초 융복합보안사업 매출 100억 달성이라는 쾌거는 이글루시큐리티 특유의 프론티어 정신이 만들어 낸 값진 결과물”이라며, “이글루시큐리티는 지금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국민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삶을 위해 융복합보안업계를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한편, LIGER-1은 `단일사용자 식별을 통한 개량화된 보안관제시스템 및 그 방법`을 비롯해 `관제시스템의 시각화된 3D 모델 설계방법`, `통합서버룸 관제 시스템`등의 특허를 획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