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언론에 보도된 이글루코퍼레이션의
최신 뉴스입니다.

차세대 보안기술 연구 위한 선행기술 연구소 설립

2013.05.28

5,161

(주)이글루시큐리티, 차세대 보안기술 연구 위한

선행기술 연구소 설립

 

 

 
선행 보안위협 및 보안기술 연구를 통해 기존 보안관제체계 한층 강화시킬 것
지속적인 R&D 투자로 해외 시장 겨냥할 것
 

[2013년 5월 28일] 차세대 통합보안관리 선도기업 ㈜이글루시큐리티(대표이사 이득춘, www.igloosec.co.kr)가 선행 보안위협과 차세대 보안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선행기술 연구소’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외 보안 시장은 보안침해사고 발생 이전부터 사고 대응 이후까지 보안관리의 수평적 확장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글루시큐리티는 이러한 시장 요구에 부응하고자 선행보안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선행기술 연구소’를 설립하게 되었다.
 
이글루시큐리티 선행기술 연구소는 보안기술연구팀과 기반기술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연구인력들은 웹과 네트워크, 바이너리(binary), 포렌식(forensic) 등 해킹 분야 전문인력과 이용자 단말 관련 기반기술을 구현하는 개발인력으로 구성되어 있다.
 
비교적 젊은 인력으로 구성된 연구 인력은 해킹 기법과 취약점 진단/분석, 보안기술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글루시큐리티는 이들의 연구 성과가 기존 사업 분야와 결합될 경우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용자 단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위협과 이를 방어하기 위한 차세대 보안기술을 보다 깊이 있게 연구함으로써 차세대 기술이 적용된 솔루션 개발에 큰 도움을 줄 전망이다. 또한 관제서비스 측면에서도 사후 대응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선제적 대응 능력을 제공함으로써 기존 이글루시큐리티의 보안관제체계를 한층 강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글루시큐리티 선행기술 연구소 김동우 소장은 “선행기술 연구소의 연구 성과는 1차적으로 이글루시큐리티의 기존 솔루션 및 서비스의 진화를 이끄는 토대가 될 것이며, 향후에는 해외 인력과의 교류 등을 통해 해외 시장에서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우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 말했다.
 
이글루시큐리티의 이득춘 대표는 “이번 선행기술 연구소 설립은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보안위협에 대해 선제적 해결방안을 제시하고자 하는 이글루시큐리티 중장기 비전의 첫 단계”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안전한 사회 구축에 필요한 차세대 보안 기술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 말했다.
 
한편, 이글루시큐리티는 이번에 설립된 선행기술 연구소를 포함해 인터넷보안연구소와 융합보안연구소 등 총 3개의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100명이 넘는 자체 R&D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2015년까지 R&D 투자를 점진적으로 확충해 해외 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있는 제품을 선보일 방침이다.